한국베름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개발 목표"

한국베름
조회수 9


[중앙일보헬스미디어] 입력 2021.06.25 16:46


정심교 기자


24일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허브 구축' 협약 체결

사진 크게보기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개발 허브 구축 사업'의 협약의 주관기관인 한국베름의 원주 본사 전경과 이 회사가 생산하는 제품의 합성컷. [사진 한국베름] 


'장내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통칭하는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마이크로바이옴을 이용한 기술이 점차 산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소화기질환, 감염성 질환, 자가면역질환 등에 활용 가능한 제약·바이오·식품을 넘어 피부질환·비만 등 뷰티·헬스 산업 전반에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어서다.

지난 24일, 강원도 원주시에 위치한 한국산업단지공단 강원지역본부에서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개발 허브 구축 사업' 협약식이 열렸다. 이번 협약은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주최한 ‘2021년도 제2차 다년도 중대형 R&D 선정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된 사업으로, 포스트바이오틱스 전문기업 한국베름이 주관기관으로, 화장품 원료사 더마랩, 화장품 브랜드 참존과 서울대 산학협력단이 참여기관으로 함께 했다.

이번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개발 허브 구축 사업'은 서울대와 공동 연구해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생산하는 한국베름의 핵심 기술에 양질의 더마랩 화장품 원료와 35년간 화장품을 생산해온 참존의 노하우가 만나 기존 제품을 뛰어 넘는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의 균체성분과 대사산물로, 최근 장내 미생물 연구가 활발하면서 기존의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신바이오틱스에 이어 4세대 유산균으로 주목받으며 그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 한국베름의 대표 유산균인 'EF-2001'은 다수의 논문과 연구를 통해 면역학적, 항염증성, 항균 효과를 밝혀낸 사균체 형태의 포스트바이오틱스다. 한권일 한국베름 대표는 "우리 기업의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포스트바이오틱스를 통해 피부 개선, 피부 면역 조절 연구와 제품 상용화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은 물론 피부 신균주를 개발하고 사업화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의 연구와 생산, 브랜드화, 유통을 같은 지역에서 한 번에 담당하는 개발 허브를 구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한국베름과 더마랩, 참존은 강원도 원주시 내에 있다.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의 연구부터 생산·유통까지 가까운 거리에서 한 번에 해결하며 앞으로 지역을 기반으로 한 보다 긴밀한 산업 협력을 펼칠 전망이다.

이번 사업에선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강원도 의료바이오MC가 지원을, 한국베름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생산을, 더마랩이 화장품 원료 연구·생산을, 참존이 완제품 생산·유통을, 서울대 산학협력단이 생리활성 연구·개발을 각각 맡았다. 참존 진용훈 기술원장과 더마랩 이대우 연구소장은 "마이크로바이옴 포스트바이오틱스 전문기업인 한국베름과의 이번 협력을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시장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출처 https://jhealthmedia.joins.com/article/article_view.asp?pno=23983

0 0